why 不惑(불혹) ?

공자는 『논어()』 ‘위정편(爲政篇)’에서 자기 학문과 수양의 발전 과정을 이렇게 말했다.

  •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고 [吾十有五而志于學 오십유오이지우학]
  • 서른 살에 (학문을 터득하여) 자립했으며 [三十而立 삼십이립]
  • 마흔 살에 (사리을 알게되어 의혹을 품지 않았다. [四十而不惑 사십이 불혹]
  • 쉰 살에 하늘이 내게 준 사명을 알았고 [五十而知天命 오십이 지천명]
  • 예순 살에 남의 의견을 순순히 받아 들였고 [六十而耳順 육십이이순]
  • 일흔 살에 마음 내키는 대로 했으나 법도를 넘지 않았다 [七十而從心所欲 不踰矩 칠십이종심소욕 불유구]

공자의 이 말에 따라서 15살을 지학(志學), 30살을 이립(而立), 40살을 불혹(不惑), 50살을 지천명(知天命), 60살을 이순(耳順), 그리고 70살을 종심(從心)이라고 부르게 되었다.